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보도자료

SK이노베이션의 소식을 전합니다.

보도자료 상세페이지로 제목, 날짜, 내용 정보 제공
제목 SK인천석유화학, 지역최초 협력사에 ‘임금 공유’ 상생모델 도입 날짜 2017-06-28
내용 - 노사 신뢰에 기반한 구성원 자발적 참여… 16개 협력사 직원 286명에 2억 기금 전달
- SK하이닉스 이어 SK그룹 두 번째 협력사와 ‘임금 공유’ 상생협력모델 도입


SK인천석유화학(대표이사 최남규) 구성원들이 자발적으로 자신들의 임금 일부를 협력사와 나누는 ‘임금공유’ 상생협력모델을 지역기업 최초로 도입했다.

SK인천석유화학은 지난 28 SK인천석유화학 최남규 사장, 이동용 노조위원장, 5개 협력사 대표, 고용노동부 인천북부지청 이삼근 지청장 등 3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행복한 나눔’ 협약을 맺었다고 밝혔다.

회사의 성장에 기여한 협력사와의 동반성장을 위해 매년 구성원들이 자발적으로 임금의 일부를 나누고 회사가 1:1 매칭 그랜트 방식으로 기금을 조성하여 지속적으로 지원하는 것이 이 협약의 주된 내용이다. 이와 함께 회사 인근 지역의 어려운 이웃(경로당/복지센터/아동센터 등)을 지원하던 기존 ‘11후원계좌’ 제도 또한 확대 시행된다.

SK인천석유화학 구성원들의 자발적인 참여(전체 구성원 95%)로 마련된 총 2억 규모의 기금은 올해 7 16개사 협력사 직원 286명에게 전달된다. 협력사 구성원 1인당 년간 약 70만원이 지원되는 셈이다.(협력사 연봉 2~3%에 해당) 구성원이 자발적 참여로 임금을 협력사와 나누는 상생모델은 SK그룹에서 SK하이닉스에 이어 두 번째 사례다.

SK인천석유화학은 협력사의 지속 성장을 위한 지원 방안으로 다양한 인센티브 제도 또한 도입할 예정이다. 인천 지역에 기반을 둔 5개 협력사를 대상으로 연간종합평가를 통한 인센티브 지급, 협력사 우수 직원 SK기술인증서 발급 및 현장 개선/제안 실적에 따른 포상 등 다양한 제도를 올해 하반기부터 시행할 계획이다.

이 날 협약식에서 SK인천석유화학 최남규 사장은 “양극화 해소 및 대∙중소기업간 동반성장이 사회적 화두가 되는 가운데 구성원들이 자발적으로 ‘행복한 나눔’에 동참해 주셔서 매우 감사하다.”면서 “구성원과 협력사 모두가 행복한 일터를 함께 만들어 나가자.”고 말했다.

SK인천석유화학 이동용 노조위원장은 “보이지 않는 곳에서 회사의 성장을 견인해 준 우리 협력사들은 한 가족이나 다름없다.”며 “노사가 더욱 합심하여 지역사회 및 협력사와 동반성장 해 나갈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협력사 대표인 메인테크 송달순 사장은 “협력사들을 동반성장의 파트너로 인정하고 함께 상생하고자 하는 SK인천석유화학 구성원들의 진심 어린 마음에 감사 드린다.”며 “협력사 직원들의 처우 개선과 함께 지역을 위한 사회적 책임 실천에도 적극 동참하겠다.”고 화답했다.

한편, 이날 SK인천석유화학 노사는 사내하도급 근로조건 보호 가이드라인 준수 협약식과 노∙사∙정 사회적 책임 공동 실천 결의식을 체결함으로써 사회와 더불어 성장하는 동반성장의 의미를 다졌다.

첨부파일 170628_1.jpg 170628_2.jpg